성경말씀2

제12장 신령과 진정의 예배란 무엇인가?
운영자 21-09-04 16:33 115 hit

하나님의 백성들은 신령과 진정으로 하나님께 예배를 드려야 합니다. 구약에는 건물 성전에서 희생 짐승을 잡아 제사를 드렸으나 신약에서는 예배를 드려야 합니다. 예배가 무엇인지 깨닫기 위해서는 구약 성전에서 하나님께 드려지던 죄사함의 제사를 먼저 연구해야 합니다. 성경은 구약과 신약으로 나뉘어져 있는데 구약은 신약을 깨닫기 위한 초등학문에 해당합니다. 따라서 구약을 이해하지 못하면 신약시대에 완성된 예배의 참 의미도 알수 없습니다. 하나님께 드려지는 모든 제사는 성전에서 이루어집니다. 따라서 신약의 예배도 성전에서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하나님께 제사(예배)를 드리는 목적은 죄사함 때문입니다. 구약시대 성전제도를 연구하면 하나님은 성전 내부에 있는 지성소라는 곳에 계시면서 백성들에게 죄사함을 주셨습니다. 그러나 죄인의 몸으로 하나님께 함부로 다가서면 죽임을 당했기 때문에 하나님께 다가서는 방법으로 상번제와 안식일 속죄일등의 제사를 정하신 것입니다. 따라서 구약시대에 드려지던 제사들은 지성소에 계신 하나님께 나아가는 절차인 것입니다. 성전 제도를 보면 대제사장은 일년에 한번 하나님께 나아갈수 있는데 그날이 속죄일입니다. 대제사장은 속죄일의 규례대로 하나님이 계신 지성소에 들어가는데 이를 통하여 성전에 있던 백성들의 죄가 지성소로 넘어가는 것입니다. 그리고 지성소로 잠시 넘긴 죄를 아사셀이라는 마귀에게 보낼 수염소에게 넘겨서 광야로 보내는데 이로써 죄사함의 제사가 끝나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제사로는 온전한 죄사함을 받을수 없었기에 예호슈아님이 오셔서 십자가에서 희생하시고 단 한번으로 영원한 제사를 드리신 것입니다.

​모세를 통해 건축된 지상 성전은 하늘 성전의 모형과 그림자인데 성경이 증거한 하늘 성전은 예호슈아님입니다. 따라서 지상 성전에서 이루어지던 모든 일들은 하늘 성전의 실체이신 예호슈아님이 이루실 일들을 보이신 것입니다. 지상 성전에는 백성들의 죄를 위하여 희생되던 짐승이 있었는데 이는 희생 짐승의 실체로 임하신 예호슈아님을 예언한 것입니다. 그리고 일년에 한번 죄사함을 위하여 지성소에 들어가던 대제사장의 모습도 예호슈아님이 이루실 일을 보이신 것입니다.

히브리서9장11절-그러나 그리스도께서는 이미 일어난 좋은 일을 주관하시는 대제사장으로 오셔서 손으로 만들지 않은 장막, 다시 말하면, 이 피조물에 속하지 않은 더 크고 더 완전한 장막을 통과하여 단 한 번에 지성소에 들어가셨습니다.

예호슈아님은 희생양의 실체로 십자가에서 희생을 하시고 부활과 승천을 하셨는데 이는 대제사장이 지성소에 들어간 예언을 성취한 것입니다. 지상 성전을 보면 하나님의 보좌인 언약궤가 지성소에 있었는데 이는 하늘 보좌의 모형과 그림자로 만들어진 것이며 하나님의 보좌는 하늘을 의미 합니다.

이사야66장1절-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시되 하늘은 나의 보좌요 땅은 나의 발등상이니

따라서 예호슈아님이 하늘로 올라가신 것은 하나님의 보죄가 있는 하늘 지성소에 들어간 예언을 성취한 것입니다. 또한 대제사장은 일년에 한번 지성소에 들어가 아사셀 수염소에게 죄를 넘긴후 수염소를 광야로 보내 죽게 하였는데 이는 하늘성전의 실체이신 예호슈아님이 대제사장이 되어 하늘 지성소에 들어가 아사셀로 표상된 사단에게 모든 죄를 넘겨서 쫓아낼 예언을 보이신 것입니다. 

계시록12장7절-그 때에 하늘에서 전쟁이 일어났습니다. 미가엘과 미가엘의 천사들은 용과 맞서서 싸웠습니다. 용과 용의 부하들이 이에 맞서서 싸웠지만, 당해 내지 못하였으므로, 하늘에서는 더 이상 그들이 발 붙일 자리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 큰 용, 곧 그 옛 뱀은 땅으로 내쫓겼습니다. 그 큰 용은 악마라고도 하고, 사탄이라고도 하는데, 온 세계를 미혹하던 자입니다. 그 용의 부하들도 그와 함께 땅으로 내쫓겼습니다.

​하나님께서 모세를 통하여 지상 성전을 건축하게 하신 것은 하늘 성전의 실체이신 예호슈아님이 이루실 일들을 보이신 것입니다. 따라서 아사셀 수염소로 표상된 사단에게 모든 죄를 넘겨서 사단을 땅으로 쫓아내면 죄사함의 모든 제사가 끝나는 것입니다. 


히브리서10장 18절-죄와 불법이 용서되었으니, 죄를 사하는 제사가 더 이상 필요 없습니다.

모세를 통하여 건축된 지상 성전에서 제사를 드렸던 목적은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 백성들의 죄사함
둘째- 성전의 정결함


이와 마찬가지로 하나님께 드려지는 신령과 진정의 예배도 위와 같은 목적을 이뤄야 하는데 백성들의 죄사함은 예호슈아님이 하늘에 있던 사단을 땅으로 쫓아 내시면서 온전한 죄사함으로 완성하셨습니다. 따라서 두번째를 이루어야 하는데 신약시대의 성전은 성령을 받은 성도를 말하는 것입니다. 성도들은 회개와 선행을 베푸는 삶을 통하여 마음을 정화하는 것입니다. 회개하는 사람들의 몸에는 하나님의 성령이 임하여 죄와 더러움을 씻어내는 말씀이 솟아나게 하시는데 이를 통하여 죄악된 모든 마음들을 버리게 합니다. 사람을 더럽게 하는 것은 마음에서 나오는 악한 생각입니다. 따라서 성령을 받아 마음에서 솟아나는 생명수 말씀으로 더러운 생각들을 씻어내면 성전된 성도들의 마음은 정결함을 받는 것인데 이것이 하나님께 드려지는 신령과 진정의 예배입니다.
 

늦은비성령 하나님의 나라

COPYRIGHT (C) GODNARA. All RIGHTS RESERVED.